천안시 7개 복지관과 신용회복위원회,금융 취약계층 경제적 자립 위해 맞손

천안
천안시 7개 복지관과 신용회복위원회,금융 취약계층 경제적 자립 위해 맞손
-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적으로 어려운 취약계층 지원방안 마련
  • 입력 : 2021. 07.29(목) 11:46
  • 김태연 기자
충남
충남
천안
공주
보령
아산
서산
논산
계룡
당진
금산
부여
서천
청양
홍성
예산
태안
지역 내 7개 복지관과 신용회복위원회가 29일 천안시종합사회복지관 세미나실에서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적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금융 취약계층의 자립을 돕기 위해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천안/CTN]김태연 기자 = 천안시는 지역 내 7개 복지관과 신용회복위원회가 29일 천안시종합사회복지관 세미나실에서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적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금융 취약계층의 자립을 돕기 위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지역 내 7개 복지관과 신용회복위원회는 천안시 취약계층의 복지향상을 위한 실질적인 지원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네트워크 구축 및 상호협력에 뜻을 함께 했다.

이번 협약은 과도한 채무와 신용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을 발굴·연계해 채무상담, 채무조정 지원 등을 안내하고, 기관종사자와 관계 공무원에 신용회복 및 금융 관련 제도 교육을 실시해 취약계층의 경제적 재기를 돕는 내용을 담고 있다.

협약에 참여한 천안시 7개 복지관은 ▲천안성정종합사회복지관 ▲쌍용종합사회복지관 ▲천안시종합사회복지관 ▲천안시장애인종합복지관 ▲천안시누리별장애인종합복지관 ▲천안시노인종합복지관 ▲아우내은빛복지관이다.

권도형 신용회복위원회 천안지부장은 "금융 취약계층이 신용회복위원회 제도를 몰라 도움을 받지 못하는 경우가 없도록 이번 협약을 계기로 앞으로도 적극적인 대상자 발굴과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종기 천안시 복지문화국장은 "천안시의 예산 중 42%가 복지 분야에 사용되고 있는 만큼, 복지 취약계층에게 소중하게 잘 쓰이기 위해서 복지시설과 기관 간의 시스템 플레이가 중요하다"며 "이번 협약은 그 시스템 구축의 첫 단추로 매우 큰 의미를 갖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도 취약계층을 위한 유기적인 협력과 소통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태연 기자 cks7089@naver.com
김태연 기자 입니다.
김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