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키스컴퍼니 김규식 대표이사 연임 확정 ‘수익다각화 추진!’

기업소식
맥키스컴퍼니 김규식 대표이사 연임 확정 ‘수익다각화 추진!’


- 2025년 5월까지 재임, 신사업 이끈 조현준 상무는 전무 승진
  • 입력 : 2022. 05.04(수) 10:06
  • 정민준 기자
종합
핫이슈
사건사고
인터뷰
포토
스포츠
연예
기업소식
동영상
[경제/CTN]정민준 기자ㅣ김규식 맥키스컴퍼니 대표이사가 연임됐다.

대전·세종·충청지역 대표 주류기업인 ㈜맥키스컴퍼니(회장 조웅래)는 지난 2일 주주총회 및 이사회를 개최하고 김규식 대표이사의 연임을 확정했다.

이로써 지난 2019년 5월 9일 취임한 김 대표이사는 향후 2025년 5월까지 3년간 맥키스컴퍼니를 더 이끌게 됐다.

맥키스컴퍼니는 4일 “주주총회 및 이사회에서 2년 이상 지속된 코로나 19 팬데믹의 여파, 국내 주류시장 성장 한계 등 급변하는 경영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데 김 대표이사가 적임자라는 판단에 따라 연임이 확정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맥키스컴퍼니는 김 대표이사 체제에서 새롭게 구축 중인 미얀마 생산기지를 거점으로 해외사업 본격화, 프리미엄 증류주 시장 확대, 주류 유통업 진출 등 수익 다각화를 추진해왔다.

김 대표이사는 계족산황톳길, 숲속음악회, 지역사랑 장학캠페인 등 조웅래 회장의 의지가 강한 CSV(공유가치창출) 경영에 회사의 역량을 집중하는데도 탁월한 리더십을 발휘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김 대표이사는 자신의 연임과 함께 조현준 상무이사(미래전략실장)를 전무이사로 승진 임명했다.

조 상무는 프리미엄 증류주 ‘사락’ 개발과 성공적 시장 안착, 전통주 바틀샵 ‘누룩’ 론칭, 소셜 스타트업 발굴 및 육성 등 수익다각화 전략과 신규 사회공헌활동 등을 이끌어왔다. 국내 소주시장의 한계를 해외시장 진출, 주종 다변화, 전통주 유통 등 수익구조 다각화와 지속적인 지역밀착으로 돌파하겠다는 전략으로 읽힌다.

김 대표이사는 “대주주인 조웅래 회장의 기업가정신을 바탕으로 좋은 술을 만들고 지역에 도움 되는 일을 하는 좋은 기업으로서 위상을 강화해나가면서 소주회사에서 토털주류기업으로 나아가는 기반을 닦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규식 대표이사는 맥키스컴퍼니의 전신인 ㈜선양주조 공채 1기로 입사했다. 이 회사에서만 30여 년을 근무했을 정도로 지역 소주시장에 대해 해박하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정민준 기자 jil3679@hanmail.net
정민준 기자 입니다.
정민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