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용연저수지를 자연과 함께하는 관광 명소로 만든다

천안
천안시, 용연저수지를 자연과 함께하는 관광 명소로 만든다
- 천안시 2일 관광개발 기본계획 수립 보고회 개최, 추진 방안 논의
- 2029년까지 497억 원 투입 수변 둘레길, 근린공원, 자연휴양림 등 조성 계획


  • 입력 : 2023. 06.02(금) 14:37
  • 강현수 기자
충남
충남
천안
공주
보령
아산
서산
논산
계룡
당진
금산
부여
서천
청양
홍성
예산
태안
천안시가 2일 오후 시청 중회의실에서 용연저수지 관광개발 기본계획 수립 최종용역 보고회를 진행하고 있다.
[천안/CTN]강현수 기자 = 천안시 목천읍 흑성산 자락에 자리를 잡은 용연저수지를 자연과 함께하는 생활형 관광거점으로 부상시키기 위한 청사진이 제시됐다.

천안시는 2일 오후 시청 중회의실에서 용연저수지 관광개발 기본계획 수립 최종용역 보고회를 개최했다.

용연저수지 관광개발 계획은 2016년 관광지 지정 해제 후 대표 관광 거점으로서 새로운 역할과 도입시설을 구체화하기 위해 추진됐다.

이날 발표된 계획은 생활형 관광 공간 조성 및 관광 활성화를 위한 방안으로 도시공원과 자연휴양림 조성을 선정하고, 태조 왕건의 스토리 텔링 도입을 제시했다.

주요 도입시설로는 2024년~2029년까지 497억 원을 투입해 저수지 둘레길, 근린공원, 자연휴양림을 조성하고 진입도로와 연계 산책로 정비 등 기반 시설의 확충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국가생태탐방로 사업과 연계 5.2㎞의 수변 둘레길을 조성하고 그 안에 데크 쉼터, 수상 레포츠시설, 정화 습지원, 꽃길 등을 갖춘다는 구상이다.

또한, 1만 4,100㎡ 규모의 근린공원을 조성해 주차장, 잔디마당, 체육시설, 상징조형물, 구릉지 초화원, 회랑공간, 투영 연못 등의 도입도 설명했다.

여기에 4만 1,940㎡의 자연휴양림 권역을 조성해 산림휴양관을 비롯한 숙박시설과 숲속 야영장, 야외 쉼터 등 편의시설을 갖추고 체험교육 시설로 숲속 어드벤처, 유아 숲, 풍욕장 등 설치를 거론했다.

아울러 실효성 있는 사업추진을 위해 둘레길과 자연휴양림 조성 사업 등은 공모사업 추진과 일부 민간투자 방안 검토를 제안했다.

천안시는 이날 발표한 계획을 기반으로 단위 사업별로 추진계획을 마련해 재원확보 방안을 마련하고 추진을 가시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용연저수지 관광개발 사업은 1988년 독립기념관과 연계 관광지 조성을 위해 관광지로 지정된 이후 개발이 지지부진한 상태를 이어왔으며, 2016년 관광지 지정 취소 이후 관광 활성화 필요성이 꾸준히 대두돼왔다.

박상돈 시장은 “독립기념관과 함께 용연저수지의 관광 활성화 필요성을 인식하고 새로운 관광 명소 조성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모색해 왔다”며, “제시된 관광개발 계획이 실행될 수 있도록 행정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강현수 기자 visso8478@naver.com 강현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