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스쿨존, 관리 철저히 하라

교육신문
[사설]스쿨존, 관리 철저히 하라
  • 입력 : 2019. 10.21(월) 19:21
  • 가금현 기자
종합
핫이슈
사건사고
인터뷰
포토
문화예술
스포츠
연예
동영상
[사설/ctn]어린 학생을 보호하기 위해 지난 1995년 도입한 것이 스쿨존이다.

스쿨존은 초등학교나 유치원 정문에서 반경 300m 이내에 지정된 어린이 보호구역으로 각 지자체는 주통학로를 보호구역으로 지정해야 한다. 보호구역으로 지정되면 안전표지판·속도측정기·신호기 등을 설치해야 하고, 자동차의 정차나 주차를 금지할 수 있고 운행속도를 30km 이내로 제한해야 한다.

이는 우리의 소중한 아이들이 교통사고로부터 안전하게 지키고자 하는 정책이다. 하지만 현재 상황은 어떠한가. 스쿨존에 제한속도가 시속 30km라고 안내판이 부착되었지만 일부 차들은 이를 무시하기 일쑤다.

또 정차나 주차가 금지 된 곳이지만 등·학교시간 대 스쿨존을 가본 사람이라면 이곳이 도로인지 주정차 장소인지 구분하기조차 힘들 정도다.

아이들을 태우고 온 학부모들의 차량부터 각종 학원 차량이 뒤엉켜 언제나 사고 위험에 노출되었음을 확인할 수 있다.
더 큰 문제는 교내 진입로다.

스쿨존은 학교 정문에서 반경 300m에 걸쳐 설치 지정하고 있지만 정문 안 즉 교내 진입로는 무방비 상태로 방치된 것이 사실이다. 이로 인해 출퇴근하는 학교 교직원과 급식 관련 차량, 학부모 차량들이 학생들을 위협하는 경우가 비일비재한 상황이 연일 연출되고 있다.

한 마디로 가장 안전해야 할 학교 내에 교통사고 위험이 도사리고 있는 것이다.

어린이를 보호하기 위해 설치한 스쿨존에서 교통사고를 당한다는 사실도 부끄러운 일인데 학교 내에서 교통사고가 발생했다면 이는 어른들로서 해서는 안 되는 일이다.

그것은 우리 어른들이 어린이들의 안전문제에 대해 눈을 감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 어른들은 어린이들이 어떠한 위험으로부터도 지켜줘야 할 책임과 의무가 있다.

그래서 학교 주변에 어린이를 보호하기 위한 스쿨존을 설정하고 속도 제한 및 불법 주·정차 금지 등 조치를 취하고 있지 않은가.
그런데도 스쿨존과 학교 내 진입로 등에서 크고 작은 사고가 발생하고 있다는 것은 스쿨존 설치로 역할을 다했다고 보기 어렵다.

사고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것 즉 제대로 지켜질 수 있도록 철저한 관리와 교육이 반드시 이뤄져야 하는 것이 중요하다.

실제로 오후 2~3시경 초등학교 정문 주변(스쿨존)에 한 번이라도 가본 사람이라면 아찔한 장면을 목격했을 것이다.

스쿨존 양옆으로 늘어선 차량 사이로 자신이 타야 할 차를 본 어린 학생들은 앞뒤 안 보고 자기가 타야 할 차량으로 달려가고, 도로를 주행하는 차량과 학생을 태운 차량의 이동하는 모습은 가슴조리며 봐야 할 서커스의 한 장면들이다.

상황이 이런데도 이를 지도 감독하는 관리자는 단 한 명도 눈에 보이지 않는다. 하지만 이 같은 일은 매일 반복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매일 사고가 발생하지 않는 것이 기적이다.

이제 이 기적은 더 이상 바라지 말고 지켜질 수 있도록 우리모두가 나서야 할 때다.

스쿨존에서의 제한속도와 주정차금지 등 법에서 정한 내용을 반드시 지킬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이 위해 교육당국과 사법당국이 힘을 합쳐 강력한 행정력을 펼 필요성이 있다.

또 교내 진입로에 대해 학생들의 보행로와 차로를 구분 학생들의 보행로에 대해 튼튼한 방어막을 구축해야 한다.

아무리 튼튼한 방어막을 구축했다 하더라도 교육이 이뤄지지 않으면 아무런 소용이 없다.

학생들에게는 학생의 길을 차량을 이용하는 교직원과 학부모에게는 그들만의 길을 반드시 지킬 수 있도록 철저한 교육이 이뤄져야 한다.

스쿨존과 교내에서 발생하는 사고는 운전자의 부 주위도 문제지만 이를 방치하고 있는 관계 당국의 안일한 행정이 가장 큰 문제라는 것은 다 아는 사실이다.

선진국은 하루아침에 이뤄지지 않았다.

이런 것 하나 지켜내지 못하면서 선진국일 바라는 것은 너무 큰 욕심이다.

이제 우리가 선진국이 되기 위해서는 가장 기본적인 것부터 지키고 관리해 안타까운 사고가 일어나지 않도록 하는데 있다.

사고를 발생하지 않도록 시설된 곳에서 사고가 발생하고, 가장 안전해야 할 학교 내서 교통사고가 발생한다면 어느 누가 이를 선진국이라 하겠는가.

이제 더 이상 부끄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데 모두가 뜻을 모았으면 하는 바람이다.
가금현 기자 ggh700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