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 만림산 토성', 가야 산성으로서 도문화재 첫 지정

경남
'고성 만림산 토성', 가야 산성으로서 도문화재 첫 지정
- 탁월한 보존상태의 소가야 토축(土築) 산성, 도기념물 지정
- 남해안 소가야 세력이 쌓은 가야 산성으로서 역사적 가치 인정
- 경남도 ‘가야문화재 조사연구 지원사업’ 대표적 성과
  • 입력 : 2021. 08.30(월) 22:06
  • 김태훈 기자
경남
경남도
창원시
김해시
양산시
밀양시
사천시
진주시
통영시
거제시
함안군
창녕군
의령군
합천군
산청군
하동군
거창군
함양군
남해군
고성만림산토성 2020년 발굴 사진
[경남/CTN]김태훈 기자 = 경상남도는 지난 26일 소가야를 대표하는 성곽유적인 '고성 만림산 토성'을 도기념물 제303호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만림산 토성은 고성군 고성읍 대독리 일원에 위치하며, 고성만과 고성읍이 훤히 내려다보이는 만림산(해발89.1m) 정상부에 축조한 가야시대 토축 산성(토성)이자 테뫼식 성곽*이다.
* 테뫼식 성곽 : 산봉우리를 중심으로 성곽을 두른 성곽

16세기 조선시대 문헌에 '토성의 옛터(土城古基)'로 기록되어 있어 오래 전부터 고대 성곽으로 인식되어 왔으며, 2019년 정밀지표 ․ 시굴조사, 2020년 정밀발굴조사를 통해 가야시대 토성임이 명확하게 밝혀졌다.

토성은 전체 둘레 720m, 성벽 너비 20~22m, 최고 높이 6m에 이르는 대규모 성곽으로 평면 모습이 삼각형에 가깝다.

완만한 ∩자 형태의 토성벽이 길게 이어지는 모습을 완연하게 확인할 수 있을 정도로 보존 상태가 좋다.

만림산 토성은 거주공간을 보호하는 다른 가야 중심지의 토성**들과는 달리 고성만 입구의 산지에 위치해 남해안을 통해 소가야 중심지로 드나드는 선박을 조망, 방어하는 목적의 산성이다.

때문에 해상세력인 소가야의 문화상을 잘 보여준다는 점에서 역사적 가치가 특히 높은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 김해 봉황동 유적(사적), 함안 가야리 유적(사적), 합천 성산 토성(도기념물)

김옥남 경남도 가야문화유산과장은 "이번 고성 만림산 토성의 도문화재 지정은 우리 도가 가야사 연구복원을 위해 적극 추진 해오고 있는 ‘가야문화재 조사연구 지원사업’의 대표적 성과"라면서 "향후 체계적 보존은 물론 세계유산 등재추진 중인 송학동 고분군과의 연계 활용 방안도 함께 마련해 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거창, 창녕 등의 비지정 가야유적과 중요 발굴유물에 대한 도문화재 지정 및 지정예고 절차도 진행 중이어서 연내 가야유적 ․ 유물에 대한 문화재 추가 지정도 전망된다.
김태훈 기자 edios2@naver.com
김태훈 기자 입니다.
김태훈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