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제조업의 미래 '스마트공장' 가속도로 확산 중

창원시
창원시 제조업의 미래 '스마트공장' 가속도로 확산 중
- 창원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사업' 2020년 이어 2021년 경남 최대 실적 달성
  • 입력 : 2022. 03.14(월) 18:01
  • 방미희 기자
경남
경남도
창원시
김해시
양산시
밀양시
사천시
진주시
통영시
거제시
함안군
창녕군
의령군
합천군
산청군
하동군
거창군
함양군
남해군
창원국가산단 전경
[창원/CTN]방미희 기자 =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2021년 스마트공장 170개를 구축해 경남도 내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당초 목표치인 130개사의 130%를 달성한 실적으로 기초지자체로서 타 광역지자체 실적에 견주어도 뒤지지 않거나 뛰어넘는 수치이다.

이처럼 속도감 있는 스마트화가 이뤄진 배경에는 총사업비 중 국비 50% 지원 이외에 도 10%, 시 10%의 추가적인 지원이 있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창원시는 2014년부터 2021년까지 총 누적 795개를 구축해 자체 수립한 목표(800개)를 2022년 충분히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2021년은 2020년 209개사에 비해 정량수치는 적지만, 연초 계획에 따라 고도화를 집중 추진해 2020년 19.6%에서 2021년 36.5%로 고도화 비중이 훌쩍 증가했기에 양적·질적 성장 두가지 모두 달성한 것으로 평가된다.

2022년 창원시 스마트공장 보급확산 목표는 100개소이다.

창원시는 기존 일반형 스마트공장의 기초, 고도화 구축 외에 탄소중립 스마트공장, K-스마트등대공장 등 도입기업 수요에 맞춰 다양한 형태로 구축한다.

스마트공장 운영상의 어려움을 해소하고자 AS 지원사업에 지방비를 추가 지원하는 등 구축 도입기업의 성공적인 시스템 정착을 위해 전방위적으로 도움을 줄 계획이다.

류효종 스마트혁신산업국장은 "대내외 악재에 시달리는 중소기업에 스마트공장은 생존을 위한 훌륭한 해법이 될 것이다"며 "창원 제조업 전반의 스마트화로 가치사슬 연계 등을 이룬다면 분명히 전체적인 시너지가 무궁무진할 것"이라는 의견을 피력했다.
방미희 기자 dore146@naver.com
방미희 기자 입니다.
방미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