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특례시, 탄소중립 위해 기후위기대응위원회 개최

창원시
창원특례시, 탄소중립 위해 기후위기대응위원회 개최
- 창원시의 30년, 40년, 50년 중장기 감축목표와 부문별 감축방안 논의
  • 입력 : 2022. 05.10(화) 21:48
  • 방미희 기자
경남
경남도
창원시
김해시
양산시
밀양시
사천시
진주시
통영시
거제시
함안군
창녕군
의령군
합천군
산청군
하동군
거창군
함양군
남해군
기후위기대응위원회 개최 모습
[창원/CTN]방미희 기자 = 창원특례시는 지난 9일 시민홀에서 기후위기 대응과 2050 탄소중립 실현 기반구축을 위해 정혜란 제2부시장과 창원시 기후위기대응위원회 위원 15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2년 제1차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주요안건은 9월 완료예정인 '창원시 2050 탄소중립 계획'과 7월 의회에 상정예정인 '창원시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탄소중립 녹색성장 기본 조례'에 대한 각 분야 전문가의 자문이었다.

창원시는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2030년 2018년 대비 40%감축(370만t), 2040년 70%감축(648만t), 2050년 100%감축(926만t)으로 설정했으며, 2030년 40% 감축목표는 국가의 중장기목표(NDC)와 같은 수준이다.

또한 2030년까지 감축목표 370만톤 중 ▴에너지전환 198만톤(54%) ▴건물 43만톤(12%) ▴산업 23만톤(7%) ▴도로수송 17만톤(5%) ▴폐기물, 탄소흡수원 확충 등 (22%)로 제시됐다.

정혜란 제2부시장은 "지구재앙 온도인 1.5도 상승 예상 시점이 2050년, 2040년, 최근 2033년에 도달할 수 있다는 보고서가 발표되는 등 기후위기가 우리 일상을 위협하고 있어 탄소중립이 더 절박한 과제로 다가온다"며 "창원시의 경제와 환경의 조화로운 성장기반 마련에 위원회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창원시는 지난 3월 25일부터 시행되는 탄소중립기본법에 따라 하반기에 조례개정 후 기존의 기후위기대응위원회는 폐지하고 해양 ․ 농업 ․ 산림분야로 확대한 '창원시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를 새로 구성할 계획이다.
방미희 기자 dore146@naver.com
방미희 기자 입니다.
방미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