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등 9개 지자체, '2차 공공기관 지방이전' 국정과제화 및 조속추진촉구 공동성명서 발표

창원시
창원 등 9개 지자체, '2차 공공기관 지방이전' 국정과제화 및 조속추진촉구 공동성명서 발표
- 제20대 대통령 당선인 공공기관 지방이전 공약, 국정과제에 포함시켜 조속 추진 강력 주장
- 2022년 1월 26일 국가균형의 날 지정 환영에 따른 공동성명서 발표 이어 두 번째
  • 입력 : 2022. 03.15(화) 21:48
  • 방미희 기자
경남
경남도
창원시
김해시
양산시
밀양시
사천시
진주시
통영시
거제시
함안군
창녕군
의령군
합천군
산청군
하동군
거창군
함양군
남해군
지난해 11월 8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 호텔, 9개 지차체(충주・제천・공주・순천・포항・구미・상주・문경・창원) 제2차 공공기관 이전 촉구 공동건의문 채택 모습
[창원/CTN]방미희 기자 = 창원시는 15일 비수도권 8개 지자체(충주·제천·공주·순천·포항·구미·상주·문경)와 공동으로 '2차 공공기관 지방이전' 추진을 재차 촉구하는 공동성명서를 발표했다.

지난 1월 '국가균형발전의 날' 지정 환영에 따른 2차 공공기관 이전을 촉구하는 공동성명서 발표 이후 두 번째다.

9개 지자체는 15일 비대면 성명서를 통해 국가균형발전은 대한민국 헌법상 국가의 책무임을 강조하며 제20대 대통령 당선인이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내세운 지역 맞춤형 공공기관 지방이전 공약을 차기 정부의 국정과제에 포함시켜 추진해 줄 것을 한 목소리로 요구했다.

이들 지자체는 수도권 일극체제로 인한 지역 불균형 문제는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는 상태에 이르렀다며, 대통령 당선인이 내건 1차 이전 평가를 토대로 2차 이전을 하겠다는 조건부 공공기관 이전에 대해 1차 공공기관 이전의 효과가 이미 입증된 만큼 좌고우면 하지 말고 신속한 결단으로 공공기관 이전을 강력하게 추진해 줄 것을 거듭 촉구했다.

2차 공공기관 지방이전에 대한 공동의 목소리를 내고 있는 이들 9개 지자체는 지난해 11월 서울 켄싱턴 호텔에서 2차 이전 방향에 대한 토론회를 개최하고 김부겸 국무총리에게 2차 이전 촉구 공동건의문을 전달했으며, 올해 1월에는 국가균형발전의 날 지정을 맞아 2차 공공기관 이전 추진을 촉구하는 공동성명서를 발표한 바 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우리 기초지방자치단체는 전례없는 지방소멸이라는 위기 앞에서 수도권으로 향해 가는 청년들을 붙잡기 위해 처절한 몸부림을 치고 있다"라며 "지역별 특성에 맞는 공공기관 이전을 조속히 추진하여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균형발전 토대를 다시 만들어주길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방미희 기자 dore146@naver.com
방미희 기자 입니다.
방미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