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탄소중립 그린도시 창원 계획단' 발대식 개최

창원시
창원시, '탄소중립 그린도시 창원 계획단' 발대식 개최
- 환경부 공모 단계부터 민관산학 시민단체와 협력
  • 입력 : 2022. 03.15(화) 21:51
  • 방미희 기자
경남
경남도
창원시
김해시
양산시
밀양시
사천시
진주시
통영시
거제시
함안군
창녕군
의령군
합천군
산청군
하동군
거창군
함양군
남해군
탄소중립 그린도시 창원 계획단 발대식
[창원/CTN]방미희 기자 =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15일 오후 4시30분 시민홀에서 11개 동의 탄소중립마을만들기추진위원장을 비롯한 산업계, 학계, 연구기관, 시민단체 등 22명으로 구성된 '탄소중립 그린도시 창원 계획단' 발대식과 토론회를 개최했다.

탄소중립 그린도시는 가장 도전적인 리더십으로 생활 속 체감 가능한 탄소감축을 선도해 나갈 도시이며, 환경부가 4월 중 전국에서 2개 지자체를 선정할 계획이다.

시는 최초의 탄소중립 그린도시에 선정되기 위해 지난 1월 TF팀을 구성해 준비하고 있으며, 3월말까지 공모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특히 탄소중립도시로의 전환에는 주민주도가 중요하여 공모 단계부터 계획단을 구성하고 시의 공모방향인 교통혁신(친환경교통 활성화)과 공간혁신(탄소흡수원 확대), 생활혁신(자원순환 인프라 확충)을 설명하고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는 시간을 가졌다.

탄소중립 그린도시는 4월중에 서면, 현장, 발표평가를 거쳐 최종 선정되면 연말까지 세부시행계획 수립, 23년~26년(4년간) 총 400억(국비 60%)의 사업비로 NDC(국가온실가스배출목표) 달성기여, 시민생활행태개선 등의 사업을 하게 된다.

정혜란 제2부시장은 "도시생성 50년만에 대중교통의 대혁신인 Super-BRT와 트램이 2030년까지 연차적으로 계획되어 있다"며 "이와 연계한 그린 인프라와 문화가 있는 공간으로의 변화를 만들어 내기 위해서는 탄소중립 그린도시에 반드시 선정되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방미희 기자 dore146@naver.com
방미희 기자 입니다.
방미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