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대기질 미세먼지 확 줄었다

창원시
창원시, 대기질 미세먼지 확 줄었다
- '15년 대비 약38.5% 감소, 전국평균·주요도시보다 3~4㎍/㎥ 낮은 수준
- 창원형 미세먼지 저감대책 추진, 대기측정TF팀 활동 성과 영향
  • 입력 : 2021. 01.22(금) 19:42
  • 방미희 기자
경남
경남도
창원시
김해시
양산시
밀양시
사천시
진주시
통영시
거제시
함안군
창녕군
의령군
합천군
산청군
하동군
거창군
함양군
남해군
창원시청 전경
[창원/CTN]방미희 기자 =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지난해 창원시 초미세먼지 농도가 2015년 관측 이래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22일 밝혔다.

2020년 경남보건환경연구원 대기오염측정망 운영결과에 따르면 창원시 연평균 초미세먼지(PM-2.5) 농도가 16㎍/㎥으로 2019년도 19㎍/㎥보다 3㎍/㎥(15.8%) 줄어들었고, 이는 전국평균 및 7대 주요도시보다도 평균 3~4㎍/㎥ 낮은 수준이다.

창원시 초미세먼지(PM-2.5) 농도는 2015년 관측을 시작한 이후 매년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으며, 2015년 26㎍/㎥과 비교해 10㎍/㎥(38.5%) 감소했다.

시는 초미세먼지 농도가 개선된 이유로 코로나 19로 인한 기업활동 둔화와 중국발 미세먼지 농도 유입감소, 강수량 증가 등 기상조건도 영향이 있겠으나, 최근 2-3년간 급격한 감소는 2018년 미세먼지 저감 6+4 시책에 이어 2020년 창원형 미세먼지 종합대책을 차질없이 추진한 성과로 판단하고 있다.

창원시는 시민이 안심하고 숨 쉴 수 있는 청정도시 조성을 위해 ‘22년까지 국가환경기준인 초미세먼지(PM-2.5) 농도 15㎍/㎥ 달성을 목표로 '창원형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을 수립하여 산업, 수송, 생활 등 전 분야에 걸쳐 26개 중점 추진과제를 추진하고 있다.

특히, 산업단지가 밀집한 지역 특성을 감안하여 대기배출업체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도내 최초로 대기측정TF팀을 신설하여 현장 측정검사를 강화하고, 드론 등 스마트 환경오염 감시장비를 선제적으로 도입하는 한편 민간환경감시원을 활용한 취약 지역 상시감시 체계도 구축 운영중이다.

이정근 환경도시국장은 "올해는 「2030 스마트 기후환경도시 창원」 원년으로 지속적인 대기질 개선은 물론 수영하는 마산만 만들기를 위한 하천 수질개선, 생물종 다양성 복원사업 등 환경 전 분야에서 시민의 눈높이에 맞춘 환경정책을 차질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방미희 기자 dore146@naver.com방미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data-matched-content-ui-type="image_sidebyside"